IR

21세기를 주도하는 바이오 업계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는 기업

NEWS

제넨바이오, 차세대 면역억제제 신약 개발 본격화

관리자 2020-01-08 조회:175

첨부파일

이투데이·유혜은 기자

 

185f5a897c9d83afdeda1e4ef04f1035_1578453649_2483.jpg 

 

 이종이식 전문기업 제넨바이오가 차세대 면역억제제 신약 개발에 나선다.

 

 제넨바이오는 제넥신의 신약후보물질 ‘GX-P1’(PD-L1 hyfc)과 ‘BSF-110’ (PD-L1-hyFc-IL10m)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를 통해 이종장기이식 분야는 물론, 현재 동종이식에서 사용되고 있는 면역억제제의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차세대 면역억제제 신약개발사업을 본격화한다.

 

  제넨바이오는 이번 계약으로 해당 물질을 이식 분야에 활용하는 데에 있어 독점적으로 개발하고 사업화할 수 있는 전용 실시권을 갖는다. 계약 규모는 최대 1910억원으로, 제넨바이오는 계약시 제넥신에 70억 원을 지급하고, 앞으로 물질개발 및 상업화 마일스톤에 따라 순차적으로 기술료를 낸다. 상업화 시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 또한 추가 지급한다.

 

 면역억제제는 장기이식 수술 표준 치료법 중 하나로, 이식을 받은 환자들은 면역 거부반응을 예방하기 위해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칼시뉴린 억제제(Calcineurin inhibitor·CNI)는 장기간 사용시 신독성 및 악성 종양 발생, 인슐린 저항성 증가 등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이식된 장기가 손상되거나 장기 생존율이 저하할 수 있다.

GX-P1과 BSF-110은 PD-L1의 신호를 강화해 T 세포의 활성을 낮추고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세계 최초의 물질이다. 제넥신과 제넨바이오는 최근 공동 수행한 비임상시험에서 GX-P1과 BSF-110이 면역억제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전 세계 면역억제제 시장은 2018년 기준 46억4000달러(약 5조 4000억 원)로, 2026년까지 60억 달러(약 7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는 “새로운 면역 억제제의 개발은 이종장기 이식 분야에서 중요한 열쇠인 만큼 이번 계약으로 제넨바이오는 이종장기 이식 현실화에 한발 더 다가섰다”고 말했다.

 

 국내 첫 원스톱 이종장기 이식 플랫폼 제넨바이오는 이종장기의 원료에서부터 제품, 이식기법 개발과 이식 관련 신약 및 기술개발, 이식전문병원 설립까지 아우르는 마스터 플랜을 수립했다. 현재 제넥신을 포함한 3개 기업, 6개 기관 및 연구팀과 이종이식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있으며, 이식 분야 국내 연구자 28인으로 구성된 과학자문위원회(SAB)의 자문을 통해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기사링크]